7mkr 3G
현재위치: >

독일, 프랑스 1:0 꺾고 4강 진출

2014-07-05 출처: 스포탈코리아



마츠 훔멜스(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한방이 독일을 4강으로 이끌었다.

독일은 5일 새벽 1시(한국시간) 히우지자네이루의 마라카냐 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 8강전에서 훔멜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독일은 8강 팀 중 가장 먼저 4강행을 확정지었다.

독일은 최전방에 클로제가 이번 월드컵 첫 선발 출전하며 그 뒤로 뮐러, 크루스, 외질이 위치했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슈바인슈타이거와 케디라가 호흡을 맞췄고 수비는 람, 보아텡, 훔멜스, 회비데스가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노이어가 꼈다.

이에 맞서는 프랑스는 골키퍼 요리스를 비롯해 수비수 4명에 드뷔시, 바란, 사코, 에브라가 선발 출전했다. 중원은 카바예, 마투이디, 포그바가 꾸렸고, 최전방에는 발부에나, 그리즈만, 벤제마가 나섰다.

공격의 포문은 프랑스가 먼저 열었다. 전반 6분 벤제마는 페널티 에어라인 안에서 발부에나가 올려준 크로스를 논스톱 킥으로 연결했지만, 공은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하지만 균형을 깨는 것은 독일의 몫이었다. 주인공은 훔멜스. 훔멜스는 전반 12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크로스가 올려준 크로스를 정확한 헤딩 슈팅으로 연결, 선제골을 기록했다.

프랑스도 반격을 시도했다. 프랑스는 전반 33분 역습 상황에서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이를 발부에나가 페널티 에어리어 좌측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노이어 골키퍼 선방에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후반 다급해진 프랑스는 공격을 강화했지만, 결정력에 울었다. 후반 28분에는 카바예를 빼고 로익 레미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효과는 미미했다. 특히 벤제마의 마무리가 아쉬웠다. 후반 30분 벤제마는 페널티 에어라인에서 찬스를 잡고, 수비수 제친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외려 프랑스는 독일의 빠른 역습에 몇 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결국 이날 경기는 경기 전반에 터진 훔멜스의 골을 잘 지켜낸 독일의 승리로 끝났다.

  • 랭킹순위
  • 골게터랭킹
    • A
    • B
    • C
    • D
    • E
    • F
    • G
    • H
  • 순위 선수 총 골인수(페널티킥)
도시와 구장
역대 FIFA 월드컵 전 3위
  • 연도
  • 우승
  • 준우승
  • 3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