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mkr 3G
현재위치: >
  • A조
  • B조
  • C조
  • D조
  • E조
  • F조
  • G조
  • H조

조별분석

B조: 스페인, 네덜란드, 칠레, 호주

B조는 2010 남아공 월드컵 챔피언 스페인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 첫 경기에서 스페인이 만날 국가는 다름 아닌 남아공 월드컵 결승전 상대였던 네덜란드이다. 즉, 남아공 월드컵 결승전 리턴 매치가 되는 셈.

게다가 스페인은 남아공 월드컵 32강 조별 리그 최종전에서 칠레와 맞대결을 펼쳤다. 당시 칠레는 마르셀로 비엘사 감독의 강력한 지도력 하에 강도 높은 압박 축구를 펼치며 스페인을 괴롭혔으나 심판 오심으로 인해 아쉽게 1-2로 패하고 말았다. 이번엔 남미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칠레 역시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호주는 스페인과 네덜란드, 그리고 칠레에 비하면 한 수 아래의 팀이다. 월드컵 참가에 만족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 실제 호주의 배당율은 ‘벳앤윈(Bwin)‘ 기준으로 101.00으로 코스타리카와 함께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B조 4개국의 월드컵 출전사

B조 톱시드 스페인은 변함 없이 강력한 전력을 과시하고 있다. 유로2008 우승을 이끈 황금세대가 여전히 건재하다. 사실 남아공월드컵 우승 이전까지 스페인의 성적표는 2% 부족했다. 총 13번의 월드컵에서 우승 1회, 4강 1회, 8강 3회, 2라운드를 포함한 16강 3회, 조별예선 탈락 4회를 기록하는 등 굴곡이 심했다. 하지만 지금의 스페인은 손색 없는 팀으로 꼽힌다. FIFA 주관 대회에서 역사를 쓰고 있다. 이번 브라질월드컵까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면 사상 초유의 월드컵 2연패를 기록하게 된다.

B조에서 스페인의 가장 유력한 대항마는 네덜란드다. 그것도 스페인과 첫 경기를 펼치게 돼 관심은 더욱 집중된다. 전통 강호 네덜란드는 유난히 월드컵에서 재미를 보지 못했다. 요한 크루이프, 마르코 반 바스텐, 지금의 아르옌 로벤(바이에른 뮌헨)까지 걸출한 스타들을 배출하고도 우승에는 번번히 실패했다. 1974년과 1978년, 2010년 준우승을 비롯해 1998년엔 4강에서 도전을 멈춰야 했다.

최근에는 경기 운영 스타일이 변해 관심을 끈다. 유로2012 이후 '토털사커' 이미지를 버리고 루이스 반 할 감독 아래 새로운 색깔을 입히고 있다. 수비진과 미드필더에서 강력한 압박을 가하고, 양쪽 윙어와 최전방 공격수가 경기를 풀어가는 안정적인 스타일을 보이고 있다. 로벤은 “재미 보다 승리가 중요하다”며 토탈사커 탈피를 반기기도 했다.

칠레의 월드컵 출전사는 흥미롭다. 특히 개최국 브라질과 악연이 눈길을 끈다.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 남미예선에서 칠레는 브라질과 격돌한 바 있다. 당시 경기장에 조명탄이 들어왔고 칠레 골키퍼 로하스는 들것에 실려나가야 했다. 그런데 FIFA(국제축구연맹)의 조사 결과 조작 혐의가 밝혀졌고 칠레는 두 대회 연속 출전정지라는 악몽을 맞아야 했다. 당시 기억을 갖고 있는 칠레 언론은 브라질월드컵에서 또 좋지 않은 일이 벌어질지 걱정하고 있다.

한편 칠레는 월드컵 역사상 유일한 기록을 가지고 있는데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 이탈리아, 카메룬, 오스트리아와 한조에 속해 3무를 거두고 16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한 바 있다. 16강에선 브라질에게 1-4로 대패해 탈락했지만 월드컵 역사상 1승 없이 2라운드에 진출한 두 번째 팀으로 남았다.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도 칠레는 16강에서 브라질을 만나 쓴잔을 들이켰다. 브라질월드컵도 똑같은 상황이 연출될 수 있다. 칠레가 B조 2위를 차지한다는 가정 하에 A조 1위가 유력한 브라질과 만나는 시나리오다. 과연 이번에도 브라질과 악연이 이어질 지 기대된다.

호주는 3차례 월드컵에서 16강에 한 번 진출한 것을 제외하면 모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오세아니아축구연맹(OFC)를 벗어나 아시아축구연맹(AFC)으로 편입된 후 연이어 월드컵 본선 출전권을 확보한 점은 고무적이다. 하지만 B조 4개국 가운데 최근 분위기가 가장 좋지 않다. 호주는 세대교체 실패로 최근 열린 브라질, 프랑스와 평가전에서 모두 0-6으로 대패했고 끝내 사령탑이 교체됐다.

B조 4개국의 이슈는?

스페인과 네덜란드는 16강행을 자신하면서도 내심 걱정하는 눈치다. A조 1,2위와 맞붙는 B조는 브라질을 피하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네덜란드는 얀 클라스 훈텔라르(살케04)의 장기 부상과 잔부상을 달고 사는 로빈 판 페르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몸상태에 대한 걱정에서 자유롭지 않다. 또 로벤의 상태가 월드컵 개막까지 정상 궤도에 오르기를 희망하고 있다.

칠레는 공수에 걸쳐 좋은 선수들을 적지않이 보유하고 있다. 알렉시스 산체스(FC바르셀로나), 아르투로 비달, 마우리시오 이슬라(이상 유벤투스) 등 유럽 빅클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많다. 그러나 칠레 역시 선수들의 부상에 대한 우려가 없지는 않다.

호주의 이번 대회 전망은 밝지는 않다. 선장을 잃었고, 주전 선수들은 소속팀에서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주장 루카스 닐은 J리그 오미야 아르디자와 결별해 현재 무적 상태다. 다른 선수들도 소속팀에서 큰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실제 호주 언론은 절망적인 조 편성과 더불어 현 대표팀 상황을 비관하며 큰 기대를 하지는 않고 있다.

"Did you know?"

유럽 베팅업체에서는 흥미롭게도 B조 포트 순서에 따라 최종순위가 결정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 B조 팀간 역대전적

스페인 vs 네덜란드 5승 1무 4패
스페인 vs 칠레 8승 2무
스페인 vs 호주 전적없음
네덜란드 vs 칠레 1무
네덜란드 vs 호주 2무 1패
칠레 vs 호주 3승 1무

스페인

'무적함대' 스페인은 월드컵 2회 대회 연속 정상을 노리는 강력한 우승후보다. 2008년 유럽축구선수권(유로2008),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유로 2012 등 3개 메이저대회를 연속으로 휩쓸어 세계 최강임을 과시했다. 1964년 유럽축구선수권에서 우승한 것을 ...

더 보기 »

네덜란드

거스 히딩크(2001∼2002), 조 본프레레(2004∼2005), 딕 아드보카트(2005∼2006), 핌 베어벡(2006∼2007).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는 다수의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을 배출한 나라로 우리에게 친숙하다. 특히 히딩크 감독이 이끈 대표팀이 2002년 한·일 ...

더 보기 »

칠레

칠레는 8차례나 월드컵 본선에 나선 남미의 강호다. 가장 좋은 성적은 1962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거둔 3위이다. 1998년 프랑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등 두 차례 16강에 진출한 칠레는 그러나 나머지 5차례 월드컵에서는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

더 보기 »

오스트레일리아

'사커루'란 애칭의 호주는 아시아축구연맹(AFC)의 강호로 1974년 서독 대회 때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을 밟았다. 한동안 월드컵 무대를 경험하지 못한 호주는 2006년 독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 이어 브라질 월드컵까지 3회 연속 본선 진출의 기쁨을 맛봤다. 200...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