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mkr 3G
현재위치: >

'명장' 반열 들어선 뢰브 독일 감독

2014-07-14 출처: 연합뉴스

독일이 24년 만에 세계 축구의 정상을 되찾으면서 ‘신형 전차 군단‘의 기틀을 다진 요아힘 뢰브(54) 감독도 ‘명장‘ 반열에 들어섰다.

뢰브 감독은 위르겐 클린스만(현 미국 감독) 시절 코치를 시작으로 10년간 독일 대표팀을 지켜오면서 독일 축구를 변화시켰다는 평가를 들으며 통산 4번째 월드컵 우승까지 지휘했다.

프라이부르크 등 분데스리가 팀과 스위스의 클럽에서 선수 생활을 한 뢰브 감독은 1994년 스위스 빈터투르에서 유소년팀을 맡아 지도자의 길을 걷기 시작, 이듬해부터는 슈투트가르트에서 코치로 활동했다.

1996년 슈투트가르트 감독을 시작으로 프로팀을 지도한 그는 터키와 오스트리아 프로팀에서도 경력을 쌓았다.

1996-1997시즌 슈투트가르트에서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2001-2002시즌에는 티롤 인스부르크를 오스트리아 정상에 올려놨다.

이후 빈을 거쳐 2004년 클린스만 감독 체제의 독일 대표팀에 코치로 합류했다.

한동안 ‘녹슨 전차‘라는 오명을 썼던 독일 대표팀은 클린스만 감독 부임 이후에도 월드컵 개최국인 자국에서조차 지지를 받지 못했으나 독일 월드컵에서 탈바꿈한 모습을 보이며 3위에 올라 주목을 받았다.

그 기반을 다진 것이 클린스만 감독과 당시의 뢰브 코치였다.

이때부터 독일은 뿌리가 튼튼한 분데스리가와 산하 유소년 시스템을 바탕으로 대표팀을 꾸려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 스타일도 신체 조건을 앞세운 기존의 선 굵은 축구에 스페인 스타일로 통하는 ‘티키타카‘를 가미한 새로운 공격 축구를 가꿔나갔다.

클린스만 감독이 독일 월드컵 이후 팀을 떠나 지휘봉을 이어받은 뢰브 감독은 유로 2008에서 독일의 준우승을 이끌어 지도력을 인정받기 시작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과 유로 2012에서 독일이 4강에 진출하면서 성적이 나쁘지는 않았지만, 메이저대회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하면서 뢰브 감독도 ‘명장‘으로 불리기에는 다소 부족한 감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월드컵에서 기량과 조직력을 갖춘 대표팀이 승승장구하고, 뢰브 감독도 적절한 용병술로 팀을 이끌면서 10년의 노력이 결실을 보게 됐다.

꾸준히 고집해 온 제로톱 전술이 비판의 대상에 오르자 뢰브 감독은 미로슬라프 클로제(라치오)를 최전방에 세우는 전술을 들고 나왔고, 독일은 토너먼트에서 프랑스, 브라질을 줄줄이 잡고 결승까지 올랐다.

아르헨티나와의 결승전에서는 교체 카드로 내세운 마리오 괴체, 안드레 쉬얼레가 결승골을 합작하면서 그의 지략은 절정에 달했다.

뢰브 감독은 "선수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팀 정신을 발휘했다. 환상적인 기량을 가졌을 뿐 아니라 원하는 일을 해내는 데 필요한 의지도 갖추고 있었다"면서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특히 "오늘의 결과는 클린스만 감독과 함께 시작해 수년간 이어온 작업의 결과"라면서 "이 프로젝트는 10년 전에 시작됐다"고 성과를 자평했다.

이어 "우리는 꾸준히 발전해왔고 이 프로젝트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면서 "우리는 항상 좋은 축구를 해왔고, 이번 대회 7경기를 거치면서 가장 나은 기량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며 준비 과정과 대회를 돌아봤다.

  • 랭킹순위
  • 골게터랭킹
    • A
    • B
    • C
    • D
    • E
    • F
    • G
    • H
  • 순위 선수 총 골인수(페널티킥)
도시와 구장
역대 FIFA 월드컵 전 3위
  • 연도
  • 우승
  • 준우승
  • 3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