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mkr 3G
현재위치: >

메시, 골든볼 품에 안고도 웃지 못했다

2014-07-14 출처: 노컷뉴스

프로축구 무대에서는 세계 최정상급 선수라고 인정을 받아왔지만 월드컵 무대에 서기만 하면 고개를 들지 못했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대회 MVP를 의미하는 골든볼을 차지하며 개인이 차지할 수 있는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그러나 메시는 웃지 못했다. 그가 간절히 원했던 것은 골든볼이 아니라 월드컵 우승트로피였기 때문이다.

메시가 분전한 아르헨티나는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독일과의 결승전에서 연장전 후반 8분 마리오 괴체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0-1로 졌다.

대회는 독일의 우승으로 끝났지만 메시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눈부신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차지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위원회와 미디어 투표는 메시의 손을 들어줬다.

메시는 아르헨티나의 결승 진출에 있어 일등공신이다. 조별리그에서 4골을 넣었고 스위스와의 16강전에서는 연장전 후반 앙헬 디 마리아의 결승골을 도왔다.

그러나 메시는 최후의 승자가 되지는 못했다. 우승은 독일의 몫이었다. 메시는 후반전 초반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공은 골대 옆으로 흘렀다. 메시는 경기 내내 볼 터치 횟수 자체가 많지 않을 정도로 상대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독일의 골키퍼 노이어는 대회 최고의 골키퍼에게 주어지는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노이어는 결정적인 순간마다 선방을 펼쳤을 뿐만 아니라 과감한 전진 수비로 골키퍼를 넘어 스위퍼의 역할까지 마다하지 않아 골키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득점왕을 뜻하는 골든부트는 이번 대회가 낳은 ‘라이징 스타‘ 하메스 로드리게스(콜롬비아)에게 돌아갔다. 로드리게스의 마지막 무대는 8강전이었지만 이 때까지 6골을 넣어 5골에 머문 토마스 뮐러(독일)를 제치고 득점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 랭킹순위
  • 골게터랭킹
    • A
    • B
    • C
    • D
    • E
    • F
    • G
    • H
  • 순위 선수 총 골인수(페널티킥)
도시와 구장
역대 FIFA 월드컵 전 3위
  • 연도
  • 우승
  • 준우승
  • 3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