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mkr 3G
현재위치: >

[WC 리뷰] '메시 PK 실축 굴욕' 아르헨, '첫 출전' 아이슬란드와 1-1 무

2018-06-16 출처: 인터풋볼


아르헨티나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월드컵 첫 출전 국가인 아이슬란드와 1-1로 무승부를 기록한 것.

아르헨티나는 16일 밤 10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스서 열린 아이슬란드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아르헨티나는 부담 속에 22일 크로아티아와 2차전을 치르게 됐다. 반면, 아이슬란드는 D조 최강팀 아르헨티나에 승점을 따내는 성과를 거두며 홀가분하게 23일 나이지리아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선발 라인업] 메시-시구르드손 출격

아르헨티나는 메시를 비롯해, 아구에로, 디 마리아, 메사, 마스체라노, 빌리아, 타글리아피코, 로호, 오타멘디, 살비오, 카바예로가 선발로 나선다. 이에 맞서 아이슬란드는 핀보가손, 시구르드손, 구드문드손, 군나르손, 할프레드손, 뱌르나손, 사이바르손, 마그누손, 아르나손, 시구르드손, 알도르손을 선발로 기용했다.



[전반전] 아구에로-핀보가손 골, 1-1모 마무리

전반 초반 아르헨티나는 메시를 활용한 세트피스로 공격을 이어갔다. 오타멘디와 타글리아피코 헤더 슛으로 아이슬란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에 맞서 아이슬란드는 핀보가손을 활용한 역습으로 아르헨티나의 빈틈을 노렸다. 그리고 전반 10분 아르헨티나 수비 실수를 틈타 뱌르나손이 결정적인 슛을 시도하는 등 공격 기회를 만들었다.

기다리던 선제골은 전반 19분에 터졌다. 아구에로가 타글리아피코의 패스를 이어받아 왼발 슛으로 연결하며 아르헨티나에 선제골을 안겼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23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핀보가손이 침착한 슛으로 동점골을 기록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후 양 팀은 공격을 주고받으며 치열한 경기 양상으로 흘러갔다. 아르헨티나는 메시와 아구에로가 박스 안에서 기회를 잡으려 적극적으로 움직였지만, 추가골에는 실패하며 전반을 1-1로 마무리했다.



[후반전] 메시, PK 실축

후반 초반 아르헨티나는 다시 메시와 아구에로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하지만 여전히 아이슬란드의 효율적인 경기 운영이 돋보였고, 오히려 날카로운 공격은 아이슬란드가 시도했다.

답답함을 이어간 아르헨티나는 후반 9분 빌리아를 불러들이고 바네가를 투입하며 변화를 선택했다. 아이슬란드는 후반 17분 구드문드손의 부상으로 인해 아웃되는 악재가 찾아왔다.

이 가운데 후반 18분 아르헨티나가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메사가 마그누손으로부터 페널티 킥을 얻어냈고, 이를 메시가 처리했다. 하지만 이를 할도르손 골키퍼가 막아서며 1-1을 유지했다.

메시가 페널티 킥을 실축하면서 조급해진 아르헨티나는 후반 31분 디 마리아를 대신해 파본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후반 39분 아르헨티나는 이과인까지 투입하며 총공세를 펼쳤지만, 결국 추가골에 실패한 채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결과]

아르헨티나(1) : 핀보가손(전23)

아이슬란드(1) : 아구에로(전19)

  • 랭킹순위
  • 골게터랭킹
    • A
    • B
    • C
    • D
    • E
    • F
    • G
    • H
  • 순위 선수 총 골인수(페널티킥)
도시와 구장
역대 FIFA 월드컵 전 3위
  • 연도
  • 우승
  • 준우승
  • 3위